John Yeom 졸업생 이야기

먼저 시작하기에 앞서서 이 자리에 서게 해주시고 학교에 들어오고부터 졸업하는 오늘까지 저를 이끌어주신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드립니다. 또한 이 자리에 오셔서 졸업식을 빛내주시고 계시는 선생님, 학부모님들과 우리 후배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바입니다. 벌써 6년이라는 세월이 흐르고 오늘 졸업을 하고 학교를 나간다니 기분이 묘합니다.

처음 GICS로 입학을 했을 때 딱히 별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저 기독교학교라고 들었기에 일반학교보다는 더 괜찮은 곳이라고 생각을 했었고, 부모님 또한 제가 일반학교보다는 기독교학교에서 교육을 받기를 원하셨습니다. 다만 걱정 되었던 것은 나만 영어초짜이고 다른 학생들은 영어를 잘할 것이라는 생각이었습니다. 하지만 걱정과는 달리 대부분의 학생들이 영어를 그리 잘하지는 않았습니다. 아무튼 그렇게 GICS에서의 새로운 삶이 시작되었고 시간이 흐르며 많은 것들을 배웠습니다. 인간답게 기본을 하는 것이 무엇인지, 다른 이를 대하는 방법, 사교성 등등 단순히 공부만 하며 지식을 넓힌 것이 아니라, 인간성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하나님과 교제하고 그 분과 가까워지며 그 분 안에서 사는 삶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주의 일을 하는 데에는 관심도 없었고, 악기 하나 다룰 줄 모르고, 할 줄 아는 것은 그저 열심히 따라 찬양하는 것뿐이었던 제가 찬양팀으로, 악기로 주님을 섬기고 싶어서 노력하고 연습해서 이제는 기타를 치고 목소리를 높여 주의 이름을 높여 찬양하는, 더 나아가 찬양팀을 이끄는 리더가 되었습니다.

한때 저는 교회는 주일마다 의미 없이 참석하는 데일리 크리스천이었고 성격과 인성이 많이 성숙하지 않아서 꾸중과 주변머리가 없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 아이였지만 지금의 저를 되돌아보았을 때 여전히 많이 부족하고 미성숙하지만 그래도 6년 전에 저 자신보다는 많이 발전되었다고 생각이 들면서 이것이 하나님께서 저를 우리 학교에 인도해주심으로서 얻은 것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6년이라는 길지만 짧게 느껴졌던 시간이 흐르고 이제 학교를 벗어나 세상가운데로 나아갑니다. 때론 힘들고 지치고 넘어지겠지만 그때마다 학교에서 배웠던 코람데오, 주님 앞에 서며 지난 일들을 딛고 일어나 다시 주의 뜻을 향해 나아가는 제가 되도록 할 것이고 여기계신 모든 분들도 저와 또 다른 졸업자들을 위해서 기도 부탁드립니다.

Jun. 29, 2018

70, Dongan-ro, Dongan-gu, Anyang-si, Gyeonggi-do South Korea 14076  Tel: 070-7430-2777  Fax: 031-387-2777  gics4u@naver.com

Copyright © 2013 Grace Internatioanl Chrisitan School ALL RIGHT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